AI 시대, 새로운 돌파구 TRANSCREATION

어디까지 가봤니, 너의 상상력

Transcreation? 사전을 찾아봐도 나오지 않는 이 단어는 바로 글자에서 예상할 수 있듯이 ‘Translation + Creation’ 두 글자를 합쳐서 만든 신조어입니다. 하지만, Localization 업계에서는 이미 널리 쓰이고 있었던 용어인데요. 번역을 하고 문장을 다듬어 Localization하는 것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소스 언어의 의미와 느낌은 유지하되, 형식에서 탈피하여 완전히 새로운 타겟 언어로 ‘재창조’하는 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한샘EUG에서는 수 년간 다양한 번역 프로젝트를 진행해오고 있으며, 특히 마케팅 번역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요. 이를 반영하듯, 현지 시장에 맞춤화된 Transcreation을 요청하는 고객의 문의는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답니다. 그 동안 기술 번역 스타일에 익숙한 사람들에게는 다소 힘들 수도 있는 Transcreation 작업을 위해서는 기존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서 뇌를 말랑말랑하게 만들어 유연한 크리에이티브를 발휘하는 것이 필수라 할 수 있어요. 기존의 번역 프레임, 그리고 소스 언어의 형식에 얽매이다 보면 자유로운 사고를 할 수 없으니까요.

그렇다면 이러한 Transcreation이 갈수록 중요해지는, 중요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를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AI, 우리는 좀 피해 가주렴

우리는 모두 이세돌이 알파고에게 완패하는 모습을 지켜보았고, 현 시점 바둑 최고수라는 중국의 커제마저 인공지능에게 무기력하게 무너지는 모습을 보았죠. 이처럼 AI(Artificial Intelligence)는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고, 점차 사람이 하는 일을 대체해갈 거라는 전망입니다. 번역 업계도 예외일 수는 없는데요. 구글에서 NMT(Neural Machine Translation, 신경망 기계 번역)를 출범하는 등 MT(Machine Translation, 기계 번역)가 그 적용 범위를 늘려가며 “번역기 돌렸니?”라는 놀림을 무색하게 하듯 사람이 하는 번역 작업마저 대체하려 하고 있어요. 이러한 추세에 따라 많은 번역가들은 자신의 직업을 잃을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을 느끼고 있으며, 번역 업계 역시 새로운 과제에 직면한 상황입니다.

기회는 위기와 함께

그렇다고 전망이 어둡기만 한가? 그건 아니라는 말을 하고 싶네요. MT는 비교적 단순한 번역이 적용 가능한 분야에 한정되므로, 전문성이 필요한 분야(Life Science, Medical, Automotive 등)나 특별히, 윤문과 창의력이 요구되는 마케팅 분야에 적용하기에는 아직 무리가 있어요. 물론 어디까지 발전할지 가늠하긴 힘들겠지만 AI가 ‘아 다르고 어 다른’ 인간의 언어를 정복하고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라는 말이 주는 느낌을 온전히 이해하는 것이 가까운 미래에 실현될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

또한 국경을 초월해 해외로 진출하는 기업이 늘어나는 상황에 더해, 예전과는 달리 Facebook과 같이 어떤 유형의 가치가 아닌 무형의 가치를 제공하는 기업들이 시장 우위를 점하고 있는 상황은 우리에게 기회라 할 수 있습니다.

Airbnb나 Uber처럼 실제 숙박 시설이나 택시 등의 자산을 소유하지 않고도 자사의 플랫폼을 통해 아이디어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에게 그들의 ‘말’은 곧 그들의 ‘제품’이라고도 할 수 있으니까요. 이런 상황에서 Transcreation을 하지 않은, 소스 언어가 전달하고자 하는 느낌을 맛깔 나게 살려내지 못하는 번역은 그 힘을 잃을 수 밖에 없겠죠.

더해가는 전문성

날로 중요성을 더해 가는 Transcreation은 바로 한샘EUG의 강점 중 하나라 할 수 있습니다. 한샘EUG는 이러한 위기를 오히려 기회의 발판으로 삼아 기술 문서 번역뿐 아니라 전 세계 사람들이 자신의 이야기와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글로벌 SNS 브랜드, 국내 최고 인터넷 포털의 모바일 메신저 등의 마케팅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해내며 그 실력을 입증하고 있기 때문이죠. 현재 Facebook, Instagram, Pinterest, Snapchat 등 수많은 고객사의 Transcreation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Localization Services Team에서 수주하게 될 작업은 앞으로도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어 마케팅 콘텐츠에 전문성을 갖춘 창의력 있는 리소스 풀을 계속해서 확대해 나갈 예정이에요.

정답은 없지만 최고는 있다

한샘EUG는 기본적인 번역 프로세스인 ‘T(Translating) – E(Editing) – P(Proofreading)’의 각 단계를 철저히 준수하며, 각 분야의 전문 리소스로 구성된 팀이 협업하여 최고의 Linguistic Quality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TEP 프로세스 후 최종 타겟 파일의 인레이아웃 리뷰를 통해 다시 한 번 독자와 고객의 시선에서 검토해보며, 텍스트를 그대로 옮긴 번역을 넘어 타겟 시장에 가장 적합한 메시지를 전달한답니다.

마케팅 문서 작업 중 Transcreation이 필요한 경우 서로의 아이디어를 공유하기도 하죠. 때론 작업자의 상상 및 주관이 과하게 들어가 핵심 의미가 퇴색하진 않았는지 전문성을 갖춘 내부 리뷰어들이 살펴보기도 하고요. 새롭게 재창조하되 원문이 전달하고자 하는 핵심 의미와 느낌을 정확히 전달할 수 있는 가장 ‘적절한 지점’을 찾아가는 것이 Transcreation일테니까요.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최고의 결과를 도출해낸다는 점, 이미 글로벌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기업들이 그들의 파트너로 선택했다는 점에서 한샘EUG는 그 실력을 입증해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