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10명중 6명 어려운 제품 사용설명서 때문에 그만…

출처 :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5&no=66365

각종 전문용어의 남발과 부실한 내용의 사용설명서에 국내 소비자의 상당수가 불편함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TC협회와 한샘EUG가 설문조사업체 오픈서베이와 함께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품 사용 설명서 인식 및 활용도’에 대한 공동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내 소비자의 58.1%는 제품 사용설명서에 불편함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제품을 제대로 사용하기 위해 상당히 많은 소비자(77.9%)가 사용전 설명서를 확인하고 있지만 이들 소비자들 가운데 상당수는 사용 중에 다시 설명서를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중 설명서를 확인한다는 비율은 86.7%로 사용전 확인 비율보다 오히려 높았다.

그 이유로는 ‘사용하다 궁금한 사항 발생(39%)’, ‘새로운 기능의 사용법을 몰라서(31.9%)’, ‘사용 중 고장인 듯한 현상(16%)’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사용설명서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는 충분하지만, 사용설명서가 어렵거나 부실해 두번 세번 살펴봐야 하는 것은 물론 결과적으로 만족도도 낮았다. 사용 설명서가 불편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58.1%에 달했는데, 충분한 설명이 부족해 이해가 어렵거나(54.6%), 원하는 정보를 찾기 힘들거나(11.9%) 글씨가 작아 읽기 어려운 것(11.9%)도 사용 설명서가 불편한 이유로 꼽았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한국TC협회는 “소비자가 제품 사용 설명서에 불편을 느끼는 것은, 그 동안 국내 매뉴얼 제작이 소비자 관점에 기반하기 보다는 개발자(제작사)의 관점에서 작성해 전문 용어 사용들이 걸러지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흥미로운 다른 결과도 있었다. 모바일 시대가 도래했지만, 60.9%의 소비자가 모바일이나 인터넷 기반의 웹 설명서나 앱 설명서보다는 종이나 책자 형태의 설명서를 선호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제품을 사용하면서 바로 확인이 가능하다는 장점 때문이다.

조사를 진행한 한샘EUG는 제품 매뉴얼을 개발하고 이를 각국 언어로 서비스하는 전문 기업이다. 김양숙 한샘EUG 대표는 “국내 제조업 수준이 세계 수준에 올라선 지금 교역의 중심이 국내에서 해외로 확대되고, 기술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제조사는 전문가 집단을 통해 매뉴얼을 제대로 개발, 제작하는 인식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